‘눈을 감다’ B1A4 바로, 첫 주연작서 펼칠 시각장애인 연기 어떨까 > NEWS&PRESS


[ NEWS&PRESS ]

‘눈을 감다’ B1A4 바로, 첫 주연작서 펼칠 시각장애인 연기 어떨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본문

[뉴스엔 글 김명미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B1A4 바로가 '눈을 감다'를 통해 연기돌로 거듭난다.

4월 2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에서 웹무비 '눈을 감다'(감독 김솔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솔매 감독 하승현 작가 이승환 작가를 포함, B1A4 바로 설인아 조영진 원미연이 참석했다.

 

'눈을 감다'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미스터리 스릴러물로, 거리의 시각장애인 현우(바로 분)와 미림(설인아 분)이 연쇄 살인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바로는 이번 작품에서 시각장애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JTBC '힘쎈여자 도봉순'을 통해 많은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설인아는 바로를 좋아하고 따르는 여고생 역을, 연기파 배우 조영진은 형사 역을 맡는다.

이날 하승현 작가는 웹툰 원작과 차별점을 두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하 작가는 "웹툰을 그대로 가져올 수는 없지 않나. 이미 많은 독자분들이 '눈을 감다'를 보셨다"며 "미스터리 스릴러 물이기 때문에 이미 결말이 난 상황이다. 그런 점을 어떻게 다르게 부여해서 사람들이 보게 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쓴 작품 중 가장 힘들었다. 10분 단위로 끊어 가야 됐기 때문이다"며 "신 하나가 재미가 없으면 안 되는 거다. 그런 점이 작가로서 힘이 들었다. 가장 힘든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바로는 첫 주연작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첫 주연작인데 소감이 어떻냐"는 질문에 바로는 "엄마한테 전화를 했다. 엄마가 고기를 먹자고 했다. 저희 집에서는 경사였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는 "부담감도 많이 컸던 것 같다.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를 해야 되는데, 첫 주연이라는 자리에 가게 됐다. 연기로 좀 민폐가 되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바로는 시각 장애인 연기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현우라는 캐릭터는 자신의 아픔을 감추고 살기 위해 시각 장애인인 '척'하고 사는 캐릭터다"고 입을 연 바로는 "시각 장애인도 아니고 시각 장애인인 '척'을 해야 되는 거라 조금 고비가 있었던 것 같다"며 "제가 지금까지 작품을 많이 해본 건 아니지만, 감독님과 대화하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감독님께 많이 여쭤보고 호흡을 맞췄다"고 밝혔다.

또 바로는 "멤버들 중에도 '연기돌'이 많다. 멤버들 역할 중 욕심나는 캐릭터는 없냐"는 질문에 "제 것이나 좀 잘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멤버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 날씨가 추운 날 촬영을 했는데, 날씨 때문에 걱정도 많이 해주고 많은 힘이 됐다"며 "동갑 산들이가 제가 촬영장에 갈 때마다 '핫팩 있냐' 이러면서 여러모로 저를 챙겨줬다"고 덧붙였다.

상대 배우 설인아에 대한 애정도 표했다. 바로는 "설인아 씨랑은 처음으로 같이 연기를 했다. 대본 리딩을 할 때 똑 부러져서 놀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촬영 현장에서도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라서 되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작품에 어두운 부분도 있는데, 항상 웃고 있었다. 저랑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현장에서 가장 큰 힘이 됐던 친구다"고 설명했다. 설인아 역시 "저도 첫 주연이다. 긴장한 상태로 촬영을 해서 제 스스로 만족하지 못 했다고 생각하는 컷들도 많았는데, 감독님과 선배님들, 특히 바로 오빠가 많이 도와줬다"고 화답했다.

한편 '눈을 감다'는 25일 스마트 콘텐츠 플랫폼 윈벤션과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개봉될 예정이다.

뉴스엔 김명미 mms2@ /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